관리 메뉴

구시렁 구시렁

짧은 여름 휴가 본문

사진첩 photo

짧은 여름 휴가

옥탑방청년 2014.07.15 18:19

주말에 월요일을 붙여서 짧은 여름 휴가를 다녀왔다. 일요일 점심 다되가는 느즈막한 오전에 강원도로 떠났다.


#1 만월재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200sec | F/3.5 | 0.00 EV | 60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3 15:53:10

야생화가 많이 피었다고 해서 찾아갔는데 지난번 회사 워크샵때 왔던 함백산 올라가는 길목이었다. 야생화는 다 졌는지 보이지 않았다. 함백산 정상의 중계기지로 가는 길은 차량 진입이 금지됐더라.


#2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125sec | F/2.8 | 0.00 EV | 24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3 15:56:42

비록 야생화는 볼 수 없었지만, 산책로로서는 최고였다. 서늘하고 심지어 한여름에 춥기까지. 나무냄새 풀냄새가 참 좋더라.


#3. 정암사 삼신각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400sec | F/10.0 | 0.00 EV | 60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3 16:34:18

지난번에 와서도 삼신할매를 찾았는데, 이번에도 들렀다.



#4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200sec | F/7.1 | 0.00 EV | 52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3 16:45:43

산사는 항상 고즈넉하니 풍경 소리가 여유있어 좋다.




숙소서 차로 한 20분 거리에 태백이 있다. 가서 소고기 좀 사와서 숙소서 맛나게 구워 먹고 다음날엔 태백에 있는 바람의 언덕을 들렀다.




#5. 풍력발전 단지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400sec | F/10.0 | 0.00 EV | 17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4 11:19:17

양떼 목장서 봤던 바람개비가 여기도 있네.



#6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400sec | F/10.0 | +0.67 EV | 38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4 12:12:41

기념사진좀 찍고.



#7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500sec | F/11.0 | 0.00 EV | 17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4 12:29:01

이제 내려갑시다.



#8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500sec | F/11.0 | 0.00 EV | 60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4 12:40:13

여기는 안반데기 처럼 고랭지 배추가 한밭 가득이다.


#9.

NIKON D700 | Normal program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320sec | F/9.0 | 0.00 EV | 24.0mm | ISO-200 | Flash did not fire | 2014:07:14 12:44:06

바람의 언덕 안녕.



묵었던 숙소가 하이캐슬 리조트 인데, 주변에 비해 무척 저렴한 가격에 시설도 깨끗하고 좋은데, 사정이 안좋아 올해 일월경에 경매로 나왔다고 한다. 여름에 강원도로 오면 이 곳에서 묵곤 하는데, 부디 이 저렴하고 깨끗한 시설의 숙소가 계속 유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.


태백의 바람의 언덕은 강릉의 안반데기보다 규모가 작긴하지만, 시원한 바람과 경치는 안반데기 못잖더라. 여기는 정상에 차를 댈수 있는 주차장까지 있어서 더 편했다.


한강의 발원지라는 검룡소는 바람의 언덕에서 멀지 않은데, 검룡소 주차장 부터 1.4km 를 걸어야 하는지라, 한낮 땡볕에 걷기가 힘들어서 되돌아 왔다. 다음에 날이 선선할때 다시 들러봐야 겠다.


끝.


d700, 시그마 sigma 24-60mm ex dg 1:2.8, 토키나 tokina at-x 17mm 1:3.5, sb-900


'사진첩 photo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카페 안녕  (2) 2014.07.27
휴식  (0) 2014.07.22
짧은 여름 휴가  (0) 2014.07.15
산책  (0) 2014.06.29
별 사진 실패  (0) 2014.06.15
강화도, 별 헤는 밤.  (0) 2014.06.01
0 Comments
댓글쓰기 폼